메인 바로가기 | 주메뉴 바로가기 | 본문 바로가기

오늘의뉴스

  • 통합노조, 공공부문 공무직 관련 2차 의견서 제출!

    2020-08-11 10:29:3195

    통합노조, 공공부문 공무직 관련 2차 의견서 제출!   - 고용노동부 공공노사정책관과 공무직위원장에게 공문으로 의견서 전달- 공공부문 공무직의 인사·노무관리 처우에 대한 합리적 기준 정립 필요   8월 10일(월), 통합노조는 고용노동부 공공노사정책관과 공무직위원장에게 ‘공공부문 공무직 관련 2차 의견서’를 공문으로 발송했다. 지난 4월의 1차 의견전달에 이어 두 번째다.ⓒ통합노조 통합노조는 공무직의 현 실태에 대해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이 이뤄지고 있지만, 동일유사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원·교원과의 갈등은 매우 심각하다고 평가했다.다만 의견서 전문에서 “공무원과 교원 단체는 공공부문 공무직 전환과 처우개선에 반대하지 않으며, 처우가 달라 발생하는 형평성 문제와 임금·수당, 노동·정치기본권에 대한 역차별 시정을 위해 위와 같은 의견을 제출한다”고 설명했다.   총 4가지의 구성된 요구사항은 △공무직 대비 공무원·교원에 대한 노동·정치기본권 역차별 시정 △공무직 사무분장, 직무감사, 징계, 전보 등 인사관리 규정(법령)마련 △공무직위원회에 공무원·교원 단체 참여 보장 △공무직 채용에 대한 공정한 기준과 절차 마련이다.

  • 2020 정책협의체 2차 실무회의 개최!

    2020-08-04 14:25:53217

    2020 정책협의체 2차 실무회의 개최!- 행정안전부 조직기획과 등 4개 과 7개 항목 안건 다뤄   8월 3일(월)14:00 행정안전부 별관 4층 회의실에서 2020 정책협의체 2차 실무회의가 개최되었다.ⓒ통합노조   전국통합공무원노조(이하 통합노조), 전국공무원노조(이하 전공노), 대한민국공무원노조총연맹(이하 공노총) 3개 단체가 참석하고 행정안전부 회계제도과, 정보공개정책과, 조직기획과, 자치분권제도과 등 4개 과 안건관련 담당자가 참석했다.   총 7개의 안건을 다룬 이번 회의에서는 ▲신속집행제도 폐지 ▲무분별한 정보공개 청구 제한 근거 마련 ▲중앙부처 안전 및 복지담당 공무원 신설 ▲국가직 6급 이하 정원 통합운영 제도 마련 ▲중앙부처 소수직렬 직급 조정 ▲직급상향 정원 해소방침 철회 ▲동물위생시험소 승격(사업소→사업본부) 재추진 등에 대해 협의했다.ⓒ통합노조   통합노조 신현승 경남지역본부장은 신속집행제도에 대해 “과도한 경쟁을 유발해 부실공사가 우려 된다. 신속집행 부진 하위 10% 지자체에 대한 패널티 폐지를 통해 합리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하게 당부했다. 또 “행정정보공개청구는 국민의 알권리와 정책참여라는 취지와 다르게 개인의 금전적 이익을 위해 악용되는 사례가 많다. 이에 대해 행정안전부의 대응이 극히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통합노조 정성혜 시간선택제본부장은 “악의적이고 반복적인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하며 신현승 본부장의 의견에 동감했다. 또한 안전 및 복지담당 공무원 신설과 관련해 “악성 민원인에 대응할 수 있는 기관 담당자들의 소통공간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전달했다.행정안전부에서는 “신속집행제도에 대한 의견에 공감 한다. 잘못된 부분에 대한 개선이 이루어지도록 노력 하겠다. 악의적인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서도 개선책을 마련하도록 내부에서 여러 차례 회의 중이다”라고 전하며 노조 측 의견을 합리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회의에는 통합노조의 신현승 경남지역본부장과 정성혜 시간선택제본부장이 참석하고, 조합의 신준용 정책부장이 참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