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바로가기 | 주메뉴 바로가기 |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입니다.

홈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작성자 비상사태 등록일 2018-07-12 22:57:04
제목 펌)이러다 광양보건대 회생이 불가능 할수도......(전남도의 동부권 홀대 서막의 시작??)

김영록 전남지사, 동부권 홀대론 노골화‘광양보건대 회생안’ ‘상근부지사 신설’ 공약 파기

  • 양준석 기자
  • 승인 2018.07.11 13:42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광양보건대 회생안 공약파기에 이어 상근부지사 신설도 요원해지면서 “임기 초부터 동부권 홀대론 노골화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김 전남지사는 선거운동 기간 “자치분권 개헌이 이뤄질 경우 전남도민의 삶과 직결된 자치분권 관련 행정수요 역시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제2행정부지사 직을 신설해 동부권에 상근토록 하는 것이 시대적 요구에도 부응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남도는 민선7기 검토공약에서 제2행정부지사직 신설을 슬그머니 빼고 ‘전남 동부지역본부 기능 확대’라는 애매한 표현으로 바꿨다.

이 같은 김 지사의 동부권 홀대는 어느 정도 예견되기도 했다.


지난 5월 초 민주당 내부 경선이 끝난 후 본 기자가, 김 지사가 후보이던 시절 선거사무실로 방문하여 동부권 제2청사에 대해 문의했을 때, 김 지사는 그에 대한 확실한 답변을 하지 않았었다.


오히려 당시 선거캠프 공보 관계자는 “전남 동부권에 제2청사를 마련한다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면서 “도청 공무원들 중 특정부서가 동부본부로 옮기는 것에 대한 반발도 있어 현실적으론 쉽지 않아, 그래서 우리는 제2청사에 대한 공약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바 있다.


사실상 당시부터 김 지사의 선거캠프는 동부권에 제2청사를 마련할 계획이 애시 당초 없었음을 내비친 것이었다.

때문에 “제2행정부지사 직을 신설해 동부권에 상근토록 하는 것이 시대적 요구에도 부응하는 일”이라는 당시 공약이, “사실은 동부권 주민들의 표만 얻겠다는 속셈을 가진 말뿐인 것”이었던 셈이다.


즉, 따지고 보면 ‘제2행정부지사직 신설도 현행법상 인구 800만 이상 광역시·도만 가능’하기 때문에 “애초부터 실현 불가능한 공약이었다”는 지적이다.

앞서 김 지사는 선거 당시 같은 당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와 공동으로 공약한 “재단설립을 통한 광양보건대 정상화” 관련 공약을 검토대상에서 빼 사실상 공약을 파기했다.

선거 기간 약속한 동부권 관련 공약을 별다른 해명 없이, 빼거나 축소 추진하면서 임기 초부터 동부권 홀대론을 노골화 하는 김영록 지사. 이런 김 지사를 동부권 주민들이 어떻게 바라보고 대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양준석 기자

주소 : http://www.sisa21.kr/news/articleView.html?idxno=10730

댓글달기 (0)

  • 작성자
  • 비밀번호
  •   등록
  • 닫기   0 / 400
페이지수 1/2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