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바로가기 | 주메뉴 바로가기 |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입니다.

홈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작성자 시민단체 등록일 2019-01-10 19:33:13
제목 광양시민단체, 정현복 시장 5대 핵심 정책 비판


10일 기자회견 갖고 토목 개발 사업 집중에 의문 제기
일부정책은 인근 도시보다 뒤늦은 관광산업 개발 지적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이 추진 중인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 사업 등 5대 정책에 대해서

광양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문제점이 크다고 지적했다.

광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0일 오후 광양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 '이순신 해변관광 테마 거리 조성',

'미래 4차 산업 육성', '섬진강 뱃길 복원 및 섬진강 마리나 개발' 등 정 시장의 추진정책은 인근 도시에 비해 뒤늦은 관광산업 개발이라고 지적했다. 

연대 회의는 주택 보급률 112%가 넘는 광양시에서 토목 개발사업이 집중되고 있는 것과 이 같은 개발 중심 정책이 시가 추진하는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를 실현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어린이 테마파크 조성 사업은 타지역에 의존하지 않고 아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장소제공이라는 취지에도 어느 순간

가족형 테마파크로 확대돼 1500억 원이라는 예산 투자가 예상되면서 운영 문제, 사업 실효성 문제 등 시민에게 걱정과 염려를 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주택 보급률 112%가 넘은 상황에서 대규모 아파트 개발은 시민이 빚을 안고 새 아파트로 이주하는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구도심 빈집도 도시 재생 사업의 대상이 되면서 거액이 투자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는 비판과 함께 도시재생을 위한

것인지 의심이 따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정현복 시장은 경제 활성화를 명분으로 유치하려는 사업이 시민에게 득이 되는지 우선 살펴야 한다"면서 "산업기반시설

확대와 경제 활성화를 외치고 있으나 시 인구는 제자리걸음 이라는 사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오존 파괴, 환경파괴, 대기오염,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 불안감이 한계점에 다다랐는데도 광양우드펠릿화력발전소 개발에 강 건너

불구경하는 자세는 무책임하다"면서 "시장선거에 도움을 주지 않는 단체나 사람을 따돌리지 말고 더 큰 포용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달기 (0)

  • 작성자
  • 비밀번호
  •   등록
  • 닫기   0 / 400
페이지수 1/2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