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바로가기 | 주메뉴 바로가기 | 본문 바로가기

웃음마당/좋은글 안녕하세요.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입니다.

홈 > 참여마당 > 웃음마당/좋은글
작성자 허허허 등록일 2017-10-13 13:12:32
제목 농부의 배려심

농부의 배려심

 

 

소설 대지의 작가 펄 벅이

1960년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황혼에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는데,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지만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합리적인 서양 사람이라면 당연히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편했을 것입니다.

 

통역을 통해 펄 벅이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종일 힘든 일을 했으니

짐을 서로 나누어져야지요.”

 

펄 벅은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나는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펄 벅이 만난 시골 농부의 이야기는 배려를 잃어버린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메난드로스


댓글달기 (0)

  • 작성자
  • 비밀번호
  •   등록
  • 닫기   0 / 400
페이지수 1/1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등록일
> 농부의 배려심 허허허 553 2017-10-13
2 “세상에서 가장 눈물 많은 진짜 ‘울보市長’ 맞나요?” 암환자 시민운동가 1106 2016-09-16
1 News-PUBLICA 톺아보기 편집실 833 2016-06-05
이전10 1 다음10